Skip to content

Other
2003.12.22 11:30

031220_2_planets

(*.187.168.202) 조회 수 1090 추천 수 86 댓글 4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토요일 아침에 갑자기 조카와의 스케줄이 없어지는 바람에 천문인 마을에 갈 수 있었습니다.

가족들과 함께 하는 여행은 이렇듯 급작스럽게 이루어집니다.^^

천문인 마을에는 많은 사람들이 있었습니다.
투명도는 아주 좋았습니다.
싱은 좋지 않아서 새벽 3시가 넘어서는 포기하고 그냥 잤습니다.
이렇게 좋은 하늘 밑에서 일찍 잠이 든것도 이번이 처음이라고 생각 합니다.

아침에 일어나서 보니 하늘이 정말 파랗고 싱싱(?)  했습니다.
시원이 사진 몇장 찍어 주고 철수 했습니다.
다음을 기약하면서....

  • 박현권 2003.12.22 13:38 (*.126.9.12)
    몸이 안좋아서 이번 송년 관측회는 포기했었습니다.
    모두들한테 죄송합니다. 신입이 빠져서....

    하지만, 보그 5인치가 영동 우체국에 인질로 잡혀있다해서,
    좀 무리해 몸 이끌고 영동 우체국가서 몸값을 내고 다행히 찾아와서 조립해보고 좋아하고 있습니다.

    아직 경통 밴드가 없어서 적도의에 올려보진 못했지만,
    밴드만 구입하면, 이제 언제든지 출사모드 레디상태입니다.
    황고수님 사진에야 택도 없겠지만,
    시행착오를 늘려가며 점점 실력향상해야죠.

    당분간 ToUCam으로 행성에 주력하고, 한 두달 뒤에 10D 장만되면 딮과 내년 봄에 온다는 혜성에 빠져 볼까 합니다.
  • 최승용 2003.12.22 13:52 (*.187.168.202)
    몸 조리 잘 하시고....
    건강한 모습으로 볼 수 있기를 바랍니다.
    빨리 경통 밴드 만드시길....
  • 정민경 2003.12.23 02:26 (*.52.106.123)
    정말 하늘 상태가 좋지 않았는데도 좋은 사진을 건지셨네요.역시~~~~
  • 황인준 2003.12.23 10:34 (*.207.102.26)
    갑자기 하이빔 키고 나타난 차가 옵티마라서 설마 했는데 역시 성님이라 놀랐습니다.. 처남과의 약속이 깨진 것이 아니고 혹 성님이 깨뜨린 것은 아닌지...^^
    같이 행성 도전해 보고 싶었는데 정말 아쉬웠습니다..

  1. 등록된 글이 없습니다.
Board Pagination Prev 1 2 3 Next
/ 3



NADA. Network of Amatuer Digital Astrography © Since 2003, All Rights Reserved

Design ver 2.0 / Google Chrome 에 최적화 되어 있습니다.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