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현재 알포에서 활발히 진행중인 화성면의 변화에 대한 토론중 2001년에 이었던 대 접근때 관측된 화성 전면을 뒤 덮는 화성의 먼지 폭풍이 결과적으로 화성 기상에 어떤 영향을 줄 것인가 입니다. 약 3주간 지속된 토론에서 잠정적으로 내려진 가설과 향후 방향에 대해 정리를 해 보았습니다.
단지 참조 상황이며 이런 방향으로 진행이 안될 수도 있음을 말씀드립니다.
단지 아마튜어적인 관점에서 어떤 부분을 주위 깊게 봐야 할 것인가 하는 점입니다.
화성 관측에 도움이 되었으면 합니다.
사진은 최근 분당 강남 300 번개에서 처음으로 남극관의 검은 부분이 찍힌 이 건호님과 제 사진입니다.



1.        현재의 남극관의 크기가 시뮬레이션과 비교 할 때에도 그렇고 예년의 같은 괘도와 비교할 때 작아 보인다. 이는 왜 일까?  

2001년 대접근때 관측이 되었던 먼지 폭풍 후에 화성의 대기에는 부유물질이 많아져서 대기의 기온을 예년보다 높게 하는 요인으로 작용 이에 따라 남극관의 성장을 방해한 것으로 생성되었을 당시부터 작았던 것으로 사료된다.



2.        예년에 없었던 남극관의 암부는 정체가 무엇일까? (첫번째 그림 참조)

당초에는 드라이 아이스의 산란의 정도에 차이가 생겨서 이기 때문 않을까 하는 이론이 지배적이었으나 현재는 2001년 대 접근 당시 대규모로 발생되었던 먼지 폭풍때 미립자들이 극관 위에 쌓이게 되고 그 위로 화성의 동지를 전 후 드라이 아이스가 위에 결빙이 되었던 것이 화성의 하지로 향하면서 녹아 퇴적층이 드러난 것이다. 예를 들면 혜성의 핵과 유사한 더렵혀진 드라이아이스와 유사한 형태가 된 것이다.



3.        남극관의 지금부터 하지에 걸쳐서의 변화는?

남극관에 보이는 미립자들의 퇴적층이 태양의 빛과 열을 보다 더 많이 흡수하게 됨으로서 지금까지 보다도 더 빨리 남극관의 크기가 축소되어가지 않을까 한다. 1번의 예와도 관련이 있는 예측으로 화성이 하지점을 향함으로 해서 남극관이 축소하는데 예년보다 더 빨리 축소가 되어 갈 것이다. 이에 따라 화성 대기중에 수분이 많이 공급됨에 따라 저 위도 지방에 빙정운도 활발히 활동할 것으로 예상함. 다만 대기의 온도가 상기의 이유로 높아진다면 빙정운이 발생할 확률도 적어지게 되고 현재 관측결과와 같이 빙정운이 적은 것과도 연관이 있다. 지금까지의 예측 결과에 따라 예년의 계산대로라면 11월 말에 남극관이 소멸한다는 계산이 나오지만 현재로 봐서는 11월 초에 남극관이 소멸할 것으로 예상함. 주목해야 할 점은 화성대기의 이러한 돌발 현상이 화성의 표면이나 전체적인 룰에 얼마나 영향을 줄 것인가 하는 것이다. 아마튜어에게는 지속적이고 끈질기며 치밀한 관측거리라 할 수 있다.



4.        화성면의 향후 변화는?

남반구가 하지를 지나는 시점인 9월말에서 10월경에 중 규모의 먼지 폭풍이 발생하여 엷은 먼지가 화성 전면을 덮을 가능성이 있으며 약 2주 정도 지속되다가  맑아져 간다. 이는 남극관이 소멸되는 시점과 일치할 가능성이 높다.  결국 2001년 대접근과 같은 대규모의 기상 변화는 없을 것이다.
  • 이건호 2003.06.24 22:50 (*.91.231.108)
    옛날 책들을 보면 화성에 운하모양의 선들이 죽죽 뻣은 스케치를 많이 보곤 했는데, 그 것은 무었을 표현한 그림인지 혹시 아실까요? 인공운하라고해서 화성인이 살거라고 믿었다는거 같은데 말이죠.
  • 황인준 2003.06.25 10:37 (*.117.17.67)
    로웰이라는 유명한 아마튜어 천문가가 중심이 되어 당시 화성 붐이 일어난 적이 있습니다. 그는 1896년에 애리조나에 24인치 굴절 망원경의 관측소를 설립하고 화성에 고등생명체가 있다 라든지 운하가 있다는 설이 뒷 받침 될만한 관측과 이론을 세웠다고 합니다. 그의 관측 스케치나 말에 따르면 화성에는 지적인 생명체가 살고 운하가 있다는 것이었는데 사실 그 당시에도 이를 주장하는 사람은 소수였습니다. 그러나 당시의 우주 개발에 대한 관심과 사회상황이 그렇게 만들었다는 것입니다. 결국 마리너 9호가 화성을 근접 촬영하면서 이 설은 그리고 관측기록은 사실 무근이라는 것이 밝혀 졌지요. 결국 화성에는 운하로 착각할 만한 지형이나 기상 현상도 있을 수 없고 없다는 것이었습니다.
    자세한 것은 코스모스(칼 세이건 저)의 174쪽에서부터 180쪽 까지 자세한 내용이 나와 있습니다.
    있으면 얼마나 좋을까요? ^__^

천문 정보

주요천문현상에 대한 정보를 공유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94 화성의 상세 지도.(링크) 황인준 2003.04.28 5132
93 화성사진 콘테스트 1 이건호 2003.08.14 5706
92 화성과 토성 관측속보 (일본 구마노 천문 동호회 천문속보부) 1 file 황인준 2003.12.17 6660
91 화성 100배 재미있게 보기 - 2 [ 무엇을 볼 것인가 ] file 황인준 2003.07.01 5676
» 화성 100배 재미있게 보기 - 1 [현재와 시나리오 첫번째] 2 file 황인준 2003.06.24 5167
89 혜성이 다가오고 있습니다. 2 최훈옥 2006.04.09 6327
88 토성의 고리 소실 관측 (2009년 9월 4일) file 염범석 2009.09.02 4823
87 토성에 대한 관측 정보 file 육호준 2003.10.21 5846
86 커밋 루린 정보 박성래 2009.02.12 3939
85 캐논 D60으로 찍은 M51.....(링크) 4 이윤 2003.04.28 6275
84 중국 개기일식관측지 소개 -2 file 이용정 2009.04.22 6170
83 제 12회 천체사진공모전 안내 이건호 2004.02.17 5066
82 자이언트 흑점 돌아오다 7 김종호 2014.11.13 482
81 이중성목록 3 file 이건호 2003.04.23 5799
80 이중성 목록 및 finding chart 1 file 박영식 2016.09.09 110
79 요즘 화려한 꼬리를 뽐내는 남반구의 러브조이 (Lovejoy) 혜성 (촬영: Robert H. McNaught) 2 file 염범석 2012.01.01 2632
78 요녀석좀 한번 보세요... file 박영식 2008.07.04 6068
77 외국사람들은 화성을 무엇으로 어떻게 찍고 있나? 15 이준화 2003.07.18 5835
76 엘레닌 혜성 (C/2010 X1) file 이준희 2011.05.09 2893
75 알데바란 성식 예측 2017-04-01 file 염범석 2017.04.01 75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Next
/ 5

NADA. Network of Amatuer Digital Astrography © Since 2003, All Rights Reserved

Design ver 2.0 / Google Chrome 에 최적화 되어 있습니다.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